NEWS

[스포츠조선]"우리선수들,파리2024서 땀의 결실 맺게 하소서" 체육X문화X관광 다함께,신박한 '설맞이' 국악음악회...박태환X이상화X이용대 등 레전드 총출동
조회수 : 340 등록일 : 2024-02-05 10:34:33

 

https://sports.chosun.com/sports-news/2024-02-04/202402040100032040003847?t=n1

[기사원문보기]​

 

[스포츠조선]"우리선수들,파리2024서 땀의 결실 맺게 하소서" 체육X문화X관광 다함께,신박한 '설맞이' 국악음악회...박태환X이상화X이용대 등 레전드 총출동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장미란 제2차관이 2일 서울 중구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2024 설맞이 음악회 & 신년 인사회'에서 이상화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공동위원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일 서울 중구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2024 설맞이 음악회 & 신년 인사회'에서 박태환 선수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장미란 문체부 제2차관과 배드민턴 스타 이용대.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푸른 용의 기운을 받아 대한민국 문화, 체육, 관광 모두 도약하는 한해가 되길."
'청룡의 해' 갑진년을 맞아 대한민국 문화예술인, 체육인, 관광인 1000여 명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여 힘찬 비상을 기원하는 뜻깊은 행사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2024년 강원청소년동계올림픽이 1일 성공적으로 막을 내린 이튿날, 서울 국립국장 해오름극장에서 '2024 설맞이 음악회 & 신년 인사회'를 개최했다.

 



 

 

유인촌 문체부 장관, 전병극 제1차관, 장미란 제2차관 등 고위 공직자들이 고운 한복 차림으로 문화, 예술, 체육, 관광분야 발전을 위해 현장에서 불철주야 애쓰고 있는 참석자들을 일일이 맞으며 감사를 전했다.

유 장관은 이날 한복 두루마기를 입고 무대에 올라 무릎을 꿇은 자세로 행사 시작을 알리는 축문을 낭독했다. "우리 모두에게 축복을!"로 시작된 축문 낭독에서 "바라옵건대, 땅과 바람과 물과 불을 잘 건사해서 땅의 작물에게 은혜로운 열매를 주고 강과 바다의 생물에게 생육번성과 백두대간의 수목에게 울울창창한 우거짐을 허락하고 우리에겐 부디 순탄한 날들을 주소서"라고 축원했다.
 

 

"마을마다 갓난아기들이 신생의 울음을 터뜨리고 산모에겐 휴식과 아늑한 보금자리를 주셔서 인구절벽 같은 흉흉한 소문 따위가 사라지게 하소서"라며 저출산 문제의 해결도 염원했다.

 

문화예술인들과 창작자들을 위해 "바라옵건대, 문화예술계의 모든 이들에게 비범한 손과 독창적인 영감으로 가득 찬 머리를 주소서"라며 응원한 후 체육인들을 위한 기도도 잊지 않았다. "우리 운동선수들의 아낌없이 흘린 땀과 각고의 다짐이 파리올림픽에서 큰 결실을 맺어 국위를 드높이고 우리의 근면함과 문화창조 역량을 만국에 떨치게 하소서"라며 장애, 비장애 국가대표 선수들의 파리2024 선전을 축원했다.

 


신년음악회에 앞서 예술,체육계를 대표해 국악인 신영희, 연극인 박정자, 체육인 이에리사 국가스포츠정책위원회 공동위원장 등이 신년 덕담을 했고, 국민의 힘 김승수, 이철규, 이 용 의원도 축사를 건넸다.

이어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이 '비나리'로 행복을 빌며 음악회가 시작됐다. 국립부산국악원 무용단이 '금회북춤'으로 풍요를 기원하고, 국립국악관현악단과 국립국악원 단원이 모여 완성한 67인조 연합오케스트라가 도전과 희망을 노래하는 곡 '프론티어'를 연주한 후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악장과 함께 태평소 협주곡 '호적 풍류'로 마음에 평화를 울렸다.

 

 

 


 


 


 


 

국립창극단과 국립국악원, 국립민속국악원, 국립남도국악원, 국립부산국악원도 '남도창과 관현악'으로 뭉친 후 음악회의 피날레는 국립국악원 민속악단과 함께 사물놀이 협주곡 '신모듬' 3악장으로 마무리됐다. 앙코르곡으로 한민족의 노래 '아리랑 연곡'을 합창하며 유 장관과 출연진이 무대에서 어우러진 가운데 설맞이 음악회가 막을 내렸다.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허만진 주무관

유인촌 장관은 "이번 '설맞이 음악회'는 대한민국 전통 예술인들의 '우리 소리'로 문화예술·체육·관광인이 함께할 수 있도록 처음 기획했다"면서 "민족 최대의 명절 설날을 앞두고 2024 갑진년에 상서로운 푸른 용의 기운을 받아 K-컬처가 대한민국 모든 지역과 전 세계로 생동하고, 대한민국 체육인들이 파리올림픽·패럴림픽을 비롯한 현장에서 땀 흘린 노력의 결실을 거두기를, 우리 관광산업이 회복을 넘어 관광대국으로 도약하는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하고 힘을 북돋는 자리"라고 의미를 전했다.

한편 이날 설맞이 음악회에는 '대한민국 최초의 체육 유공자' 86 아시안게임 체조 국가대표 김소영 전 서울시 의원과 '수영 레전드' 박태환, '빙상여제' 이상화 강원2024 공동위원장, '양궁 레전드' 주현정, 윤미진, '배드민턴 레전드' 이용대, '펜싱 레전드' 최병철, 신아람 등과 '2018 평창패럴림픽 파라아이스하키 영웅' 한민수 감독 등이 체육계 대표로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