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스타투데이] ‘1박2일’ 박태환 차준환과 초여름 여행기...최고 11.4%
조회수 : 463 등록일 : 2023-06-19 11:32:52

https://www.mk.co.kr/star/broadcasting-service/view/2023/06/461049/

[기사원문보기]​

 

 

‘1박2일’ 박태환 차준환과 초여름 여행기...최고 11.4%

 

 

‘1박2일’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사진설명‘1박2일’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특급 게스트 박태환과 차준환이 ‘1박 2일’ 멤버들과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18일 방송된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빙수 특집’에서는 박태환과 차준환이 전격 등장, 멤버들과 ‘호반의 도시’ 춘천에서 시원한 초여름 여행기 포문을 열었다.

이날 방송 시청률은 8.0%(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방송 말미 차준환이 역사적인 닭갈비 첫입을 한 뒤 제일 밝은 표정을 짓던 것과 딘딘이 남은 양념으로 볶음밥을 볶던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11.4%까지 치솟으며 군침을 자아냈다.

 

2049 시청률 또한 2.8%(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일요일 방송된 예능 중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스포츠 스타 박태환과 차준환이 빙수(氷水) 왕자가 되어 배를 타고 멋지게 등장하며 시작했다. 멤버들은 두 월드클래스의 범상치 않은 피지컬과 비주얼에 폭발적인 환호를 보였다.

남이섬에 도착한 박태환과 차준환 그리고 멤버들은 ‘얼음 녹이기 레이스’ 미션에 본격 돌입했다. 미션에 쓰일 얼음을 찾은 후, 섬 곳곳에 있는 게임을 성공시켜 얼음을 녹일 도구를 얻는 것. 그 도구로 각자가 가진 얼음을 모두 녹여 힌트를 하나씩 얻고, 힌트를 조합해 얻은 메시지로 최종 현장에서 마지막 미션을 완수하는 것이 이번 콘셉트였다.

두 스포츠 스타는 10kg에 육박하는 거대 얼음 가방을 메고 미션을 위해 고군분투했다. 문세윤은 차준환에게 은밀히 자신의 깨끗한 가방을 뇌물로 건네며 금메달 시상식 때 자신의 이름을 언급하라며 챙겨줬다. 형님 박태환은 막내 유선호와 나인우를 열심히 챙기며 든든한 모습을 보여줬다.

2개의 동굴 중 들어가는 곳에 따라 얼음이 2배가 되거나 절반이 될 수도 있는 ‘얼음 동굴 복불복’ 미션이 나타났다. 차준환은 고심 끝에 오른쪽을 골랐지만, 얼음이 2배가 되어버리는 슬픈 상황을 맞이했다. 곧이어 박태환은 팀미션인 ‘달걀 공기’ 미션에 임했다. 딘딘, 나인우, 유선호가 3연속 실패하며 박태환이 마지막 희망이 되는 듯했으나 깨져버린 달걀은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또 다른 미션인 ‘찐빵 복불복’이 박태환과 차준환을 기다렸다. 차준환은 제작진에게 힌트를 달라는 등 녹아내리는 애교를 선보였지만, 결국 고추냉이 찐빵을 먹게 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박태환은 운 좋게 단팥 찐빵을 골라 힌트를 얻어 최종 미션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
 

얼음을 녹일 최적의 장소를 찾은 문세윤은 자신의 팀을 오게 하려 했지만, 유선호가 눈치채 멤버 모두가 폭포 장소에 모였다. 치열한 자리 경쟁 끝에 차준환 팀이 모든 얼음을 먼저 녹였고, 메시지를 해석하여 최종 미션 현장에 도착했다. 차준환과 문세윤은 함께 오리배를 땀나게 운행했다. 

 

결국 깃발을 뽑아 최종 승자가 되며 춘천 닭갈비를 먹게 됐다.


점심 식사 중 닭갈비가 먹고 싶었던 박태환은 문세윤이 개인기를 조건으로 내걸자 발끈했으나, 이내 3행시와 테이블 위 수영을 모두 해내며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박태환과 차준환은 ‘1박 2일’에 융화되어 거침없는 티키타카와 열혈 미션 수행으로 예능 새내기에서 예능 고수로 완벽 적응하는 등 알찬 웃음을 선사했다.

‘1박 2일 시즌4’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15분에 방송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